힐 “북한은 5개국 불능화 정의 만족시켜야”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내달 초 6자회담 전체회의를 열고 올해 안에 북한의 모든 핵프로그램 신고 및 불능화를 이행하기 위한 계획이 합의되길 기대한다고 29일 말했다.

힐 차관보는 또 북한 핵프로그램의 신고와 불능화에 맞춰 올해 말이나 내년 초까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및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구축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국무부에서 내달 1,2일 제네바에서 가질 예정인 북핵 6자회담 북미관계정상화 실무그룹회의 관련 브리핑을 갖고 이번 실무회의에서는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 등 양자관계와 함께 내달초로 예상되는 차기 6자회담 전체회의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힐 차관보는 북핵 `2.13 합의’가 당초 예상보다 지연되고 있음을 인정하고 “그러나 우리는 내달초 북핵 6자회담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및 불능화 이행과 우리측(나머지 5개국)의 중유공급 이행을 합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2007년말까지 이를 끝낼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올 가을에 이행계획을 시작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우리가 이런 것들을 달성하고 2008년을 맞이할 수 있다면, 아울러 바라는 것은 올해 말이나 2008년초부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안보체제를 구축하는 문제를 시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범위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북한의 모든 핵프로그램을 분명하게 신고해야 하고 특히 아직 인정하지 않고 있는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도 명확히 해야 한다”면서 “완전한 신고라고 할 수 있는 요소를 충족해야 하고, 우리의 불능화 정의를 만족시켜야 한다”고 못박았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에 대해 “이번 회의에서 논의될 사안 중 하나”라면서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를 위해 북한이 해야 할 일과 우리가 테러지원국 삭제를 약속하기 위해선 북한이 비핵화를 어느 정도 이뤄야 하는 지 등에 대해서도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이 납북자 문제해결을 주장하며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에 반대입장을 밝히고 있는 데 대해 “미국은 어떤 나라가 테러를 지원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그 나라가 테러를 지원하는 나라가 아닌 것처럼 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기 전에 일본이 이에 동의하는 지 타진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또 `2.13합의’에서는 북한의 신고 및 불능화 대상에 북한 핵무기는 제외됐다는 일부의 주장에 대해 “핵무기 문제는 9.19 공동합의에 명시돼 있으며 북한도 핵 프로그램과 핵무기를 포함한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면서 “2.13합의는 (북핵문제의) 초기 단계를 다룬 것으로, 초기 단계에는 무기 관련 국면이 포함돼 있지 않으나 `끝내기 게임’인 무기 관련 국면이 내년초에는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6자 장관급 회담과 관련, 내달 초 6자회담 전체회의가 잘된다는 전제하에 “10월이 합리적”이라면서, 회담 장소로는 뉴욕보다 베이징이 될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했다.

이어 힐 차관보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또는 북한 고위당국자의 미국 방문 가능성과 관련, 북한과 그런 문제에 대해 논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당초 이달 말로 예정됐다가 10월초로 연기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미국은 남북한간 대화를 적극 지지해왔으며 남북정상회담이 북핵 6자회담 및 북핵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