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북한에 낙관론이란 말 쓰기 싫다”

미국내 온건파로 통하는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가 26일 북한을 겨냥, 강한 불만을 토로해 주목을 끌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방문중인 힐 차관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나는 이제 낙관론이라는 말을 쓰기 싫다”면서 “북한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며 언성을 높였다고 AP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그는 또 “북한은 온통 변명과 구실을 늘어놓으면서 (6자회담에서) 뒤로 물러나는 자세만 보여주고 있다”고 실망감을 표시했다.

아울러 힐 차관보는 “6자회담 당사국 중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이 모두 비공식 6자회담을 희망하고 있다”면서 “6자회담 당사국 중 오직 한 나라만 답변을 주지 않고 있으며, 그 나라가 바로 북한”이라고 거듭 불만을 표시했다.

이같은 강한 불만 표시는 북한이 6자회담에 참여하거나, 아니면 6자회담 당사국 외에 말레이시아, 호주, 캐나다 등이 참여하는 8-9자 회담에 참여하든 양자택일 하라는 촉구성 메시지로 풀이된다.

힐 차관보는 이어 “우리는 북한 문제 논의를 위해 아마도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주최국인 말레이시아를 포함, 몇몇 국가들이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북한이 이 다자회담에 초청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힐 차관보는 “동북아가 역내 미래의 지형에 대해 보다 활발한 토론을 해야할 시기라고 본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북한이 (이번에 새로 논의중인) 다자회의를 거부해선 안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