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북측과 좋은 토의 했다” 긍정 평가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2일 북측과 “좋은 토의”를 했다면서 “6자회담 과정을 진척시키는 모든 측면의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의 인터넷 판에 따르면 힐 차관보는 평양을 떠나기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박의춘 외무상과 6자회담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을 만나 북핵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힐 차관보는 또 북핵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희망하고 있고, “한반도 비핵화는 이를 위한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6자회담 재개 시기에 대해 힐 차관보는 “2.13 합의에 명시된 첫 단계 조치가 이행되면 시작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중국측 제안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북한 영변핵시설 폐쇄·봉인 조치가 완료되는 7월초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가 개최되는 등 2.13합의 이행과 북한 비핵화 프로세스가 급물살을 탈 전기가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10시쯤 평양을 출발해 이날 점심 무렵 오산기지에 도착한 뒤, 오후 3~4시 외교부에서 천영우 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송민순 외교부장관을 면담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