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많은 진전있었다…문안 최종승인 남아”

미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3일 현재의 협상 진행상황과 관련,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중국이 각국으로부터 합의문 문안에 대한 마지막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진행 중인 제5차 6자회담 3단계 회의에서 각국 대표들과 공동문건 도출에 사실상 합의한 뒤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참가국들의 입장이 조금씩 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동문건은 `성명’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그 문건이 이행합의'(implementation agree ment)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합의문 최종 문안에 대한 미국의 의견에 대해 “훌륭한 문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