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대사 “북핵 6자회담 통해 해결해야”

크리스토퍼 힐 주한 미 대사는 5일 “북한은 협상 테이블로 다시 나와 국제사회의 일원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힐 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수원 중소기업지원센터에서 열린 ‘한반도의 위치 특성과 한미관계’라는 제목의 특강에서 “미국은 언제든지 북한과의 양자대화 용의가 있으나 이는 6자회담이라는 큰 틀에서 진행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힐 대사는 “많은 분석가들이 ‘북한이 미국 대선결과에 실망해 협상 테이블로 나오지 않는다’고 지적하는데 인생은 원래 실망 투성이”라며 “북한은 협상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고립에서 빠져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은 핵문제에 있어 양보도 하지 않고 인권개선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이 핵개발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자국민들에게 충분한 식량을 공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힐 대사는 “미국은 한국정부가 추진하는 개성공단 사업 등을 지지한다”며 “이는 북한이 국제사회 일원이 됐을 때의 좋은 점을 맛보도록 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은 미국이 자신들을 모욕한다고 주장하곤 하는데 외국 주재 북한 외교관이 술과 담배를 암거래한 적도 있다”며 “북한 외교관이 충분한 자금을 지원받지 못해 암시장에서 활동하는데 누가 누구를 모욕한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힐 대사는 이밖에 이날 강연에서 미군기지 평택 이전의 필요성, FTA 체결, 한국민들의 미국 비자발급 문제 등에 대해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