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대사 “북한 인권문제 계속 제기”

크리스토퍼 힐 주한미대사는 15일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인권문제는 북한 내정문제가 아니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려면 인권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이 문제를 적극 제기해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업무협의를 위해 일시 귀국한 힐 대사는 이날 오전(현지시간) 우드로 윌슨 센터 주최 강연에서 특히 “우리는 한국에 대해서도 북한 인권문제를 강력 제기한다는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한국과 공조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핵문제와 관련, 힐 대사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 우리가 지난 6월 내놓은 제안에 반응을 보이면 협상해나갈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거듭 촉구하고 “6자회담 틀내에서 북한과 양자대화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 “미국은 북한에 대한 최대 식량 지원국으로서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계속 지원할 것이나 북한은 식량 분배의 투명성을 위해 WFP나 비정부기구(NGO) 요원들에게 적극 협조해야 한다”며 “아프리카 등 다른 지역 식량 지원 수혜국은 이에 모두 협조하는데 북한만 예외가 돼야 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한국의 핵관련 실험을 문제삼는 데 대해 “국제원자력기구(IAEA) 차원에서 그 문제는 완전히 종결됐다”며 “북한이나 다른 국제사회의 요구가 있으면 한국 정부는 그동안과 마찬가지로 모든 관련 정보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논란에 대한 질문에 힐 대사는 “기지이전과 재배치 등 아직 할 일이 많은데 그 문제에 들어가기는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그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로스앤젤레스 연설에 대한 질문에는 “연설문을 읽어봤더니 언론보도 제목과 큰 차이가 있더라”며 “전체 맥락에서 보면 미국 입장과 크게 상충되는 것이 없으며 아무 문제없다”고 말하고 한미간 칠레 정상회담의 성과를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이라크 파병과 관련, “한국이 국력에 걸맞는 국제 안보문제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측면도 있다”고 말해 간접적으로 한국의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를 촉구했다.

힐 대사는 한국민에 대한 미국 비자면제 문제에 대해선 “거부 비율이 면제 대상 기준에 아직 못미치지만, 한국인의 미국방문 증대는 미국 이익과도 직결되므로 면제 대상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한미간 자유무역 협정 체결도 공개적으로 본격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