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대사 “북한 미래 매우 흐려”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맡았던 크리스토퍼 힐 전 이라크 주재 미국대사는 18일 “솔직히 그들(북한)은 매우 흐린 미래를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달 말 퇴임을 앞두고 있는 그는 이날 MSNBC 방송에 출연, 북한 문제와 관련된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북핵 6자회담 당시에 대해 술회했다.


힐 대사는 “내가 (북핵) 협상 과정에 개입할 당시 우리가 노력한 일은 한·미간의 일을 공개되지 않도록 한 것”이라며 “우리는 한국과 이견이 있음을 발견했고, 이는 명백히 우리 이익에 반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는 당시 조지 부시 행정부와 노무현 정부간 북핵 문제 등을 둘러싸고 이견이 있었음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그는 또 당시 자신이 주도적으로 이끈 북핵 6자회담 결과와 관련, “최소한 서류상으로는 북한이 비핵화로 가도록 하는 것을 이뤄냈다”면서 “더 중요한 것은 (영변의) 냉각탑을 폭파시킨 것이며, 지난 3년간 그들은 원자로를 가동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