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뉴욕필 평양공연 ‘北 개방’ 계기되길”

▲ 뉴욕 필 공연장면 ⓒ조선일보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내년 2월 26일로 예정된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평양공연이 고립된 북한이 세계의 일원으로 합류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10일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이번 공연은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이른바 북한의 구각 탈피 노력과 관련해 단초를 열었다는 신호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뉴욕 필의 평양 공연은 북한의 대미 시각에 변화가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더욱이 북한의 핵프로그램 협상이 진척을 보이고 있는 시점에 이뤄져 북핵 문제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힐은 또 “미국은 지금까지 북한과 핑퐁 외교를 갖지 못했다”면서 이번 뉴욕필 평양공연이 30여년 전 미국과 중국이 ‘핑퐁외교’를 통해 외교관계 수립했던 것처럼 제2의 ‘핑퐁외교가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뉴욕필은 11일 뉴욕 링컨센터 에이버리 홀(Avery Hall)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평양 공연 일정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힐 차관보와 박길연 북한 유엔대표부 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미국의 대표적 교향악단인 뉴욕필하모닉의 평양 공연이 성사된 것과 관련 미국 언론은 ‘문화적 돌파구’ ‘또다른 해빙 신호”외교적 승리’라며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뉴욕필이 “올 겨울 오랫 동안 넘을 수 없을 것으로 여겨졌던 문화적 국경을 넘을 것”이라며 북한을 위한 “역사적인 음악회(History-Making concert)”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또한 미북간 “또다른 해빙 신호”라고도 평가했다.

AP통신은 “미국과 북한과의 긴장관계가 완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하나의 문화적 돌파구(a cultural breakthrough)’라고 했고, 뉴욕 선은 “미국과 한국이 뉴욕필의 평양 방문 합의로 외교적 승리를 기록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의 곤잘로 갈예고스 부대변인은 10일 “미국과 북한은 10.3 합의에서 양측간의 교류를 늘리기로 했다”며 “우리는 북미간의 문화 교류를 계속 장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