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김정일 건강문제 6자회담국 긴밀 접촉중”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미국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관해 6자회담 참가국들과 “다양한 채널을 통해 아주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10일(현지시간)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또 교착 국면의 북미간 검증체계 협상과 관련, “우리도 검증의 형식에 관해선 분명 신축적인 입장을 취하고 싶다”고 말하고 그러나 “검증 내용(substance)은 실질적(real)이어야 하며, 이 점에 관해 북한은 어떤 오해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최근 몇주째 북한으로부터 검증 체계안에 대한 답신을 얻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해 지난달 뉴욕 채널을 통해 전달한 입장에 대한 북한측의 가부 답변이 아직 없음을 시사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검증체계안에 동의하지 않으면 문제가 뭔지를 우리에게 알려달라는 것”이라며 “그래서 풀 수 있는 것이 있다면” 검증 형식은 절충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검증 협상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고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도 일의 성사를 위해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검증 체계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이상으로 북미간 검증협상이 지연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힐 차관보는 “북측 입장은 북측에 물어보라”면서도 “우리 입장에서 보면 아주 훌륭한 진전을 보고 있고, 또 아주 훌륭한 시스템을 갖고 있다”고 대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