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김계관, 현상황 난관이라고 표현안해”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0일 핵프로그램 신고 지연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 상황과 관련,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지금의 상황을 난관이라고 표현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송민순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정부가 주는 수교훈장 광화장을 전수받은 뒤 청사를 나서면서 전날 김계관 부상과의 회동 내용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김 부상은 그와 그의 정부는 상황 타개를 위해 노력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정확하고 완전한 핵신고를 하면 우리(미국)도 해야 할 일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6자 회담 참가국은 2.13합의를 통해 북한이 핵프로그램 신고 및 핵불능화를 완료하면 나머지 5개국이 중유 95만t에 해당하는 경제.에너지 지원을 하기로 한 것과 별도로 미국이 테러지원국 해제 및 대적성국교역법 적용 종료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그러나 북한은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추진여부 및 핵확산설에 대한 미국 측과의 이견으로 작년까지 마무리해야 하는 핵신고를 지금까지 미루고 있다.

힐 차관보는 한국정부로부터 한.미 우호관계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훈장을 받은 데 대해 “굉장한 영광이며 매우 감동적”이라며 “한국과 긴밀하게 일해 온 미국 외교팀을 대표해 받은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찬을 함께하며 현안을 논의했고 유명환 외교장관 내정자와도 만났다. 힐 차관보는 오후에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