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기술적으로 연내 북핵 불능화 가능”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8일 기술적으로 연내 북한 핵시설 불능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롯데호텔에서 천영우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기술적으로 연내 불능화에 도달할 수 있다고 보는가’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3개월여 시간을 소모했음에도 당초 계획대로 연내 핵시설 불능화 및 북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라는 목표를 위해 비핵화 프로세스를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됐다.

힐 차관보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대표단이 북측의 요청에 따라 당초 알려진 것보다 한 주 늦어진 다음 주 방북하기로 한데 대해 “기술적인 스케줄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일정은 빨리 진행될수록 좋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한.미는 북한 핵시설 폐쇄후 조기에 6자회담을 재개하는 방안에 대해 공감했다”면서 “폐쇄에 걸리는 기간은 북한의 정치적 의지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초기조치에 대한 상응조치인 중유 5만t 제공시기와 관련, “준비는 지금부터 착수할 것”이라며 “핵시설 폐쇄 시기에 맞춰 북한에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천 본부장은 BDA 북한 자금 송금 문제에 언급, “마무리 단계가 진행 중이며 빠르면 오늘 밤 중으로 완료될 것이라는 얘기를 듣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차기 6자회담이 열리면 초기단계 이후 로드맵을 논의하는 것이 중요한 의무가 될 것”이라며 “폐쇄 이후부터 불능화에 이르는 과정을 어떻게 신속하게 마무리할 것이냐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