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금융문제로 회담지연 北이익에 도움안돼”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21일 북한이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동결된 자금의 계좌 입금 문제로 회담에 참여하지 않는데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 세인트레지스호텔에서 우리 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오찬을 함께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핵문제는 아주 중요한 이슈”라며 “금융문제로 회담을 지연시키는 것은 북한의 이익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회담 일정에 대해 “(오늘) 휴회를 한다 해도 놀랍지 않다”면서 “많은 대표단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앉아서 기다리기를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의장국인 중국은 21일까지 회담을 진행할 계획을 각국에 통보한 바 있으며 천 본부장은 앞서 “오늘이 마지막 날”이라고 말했었다.

참가국들은 현지시간 이날 오후 5시30분께 전체회의를 갖고 회담을 계속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