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귀국보따리에 뭘 담아올까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22일 방북 일정을 마치고 서울에서 어떤 보따리를 풀어 놓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중 타고간 군용기 편으로 평양을 출발, 오산기지로 돌아온 뒤 외교통상부에서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에게 방북결과를 설명하고 기자회견도 가질 예정이다.

당국자들은 힐 차관보의 이번 방북이 2.13합의 초기조치 이행을 가속화하기 위한 실무 차원의 행사여서 가시적인 성과물을 내놓을지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의 현직 6자회담 수석대표로는 처음이었던 힐 차관보 방북이 갖는 상징성 등을 감안할때 북측이 뭔가 선물을 안겨주지 않았을까 하는 관측이 많다.

특히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해결을 위해 미측이 연방준비은행까지 동원하는 결단을 내린데 대해 북측이 어떤 형태로든 `성의’를 표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외교가의 예상이다.

BDA 문제 미해결을 이유로 한 북한의 2.13 합의 이행 지연으로 워싱턴 내부에서도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회의감이 깔리기 시작했다는 관측이 있었던 만큼 그런 시각을 해소할 만한 `선물’을 힐 차관보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북측은 초기단계 조치를 최대한 빨리 마무리한다는 기조 하에 `이행 시간표’를 제시하는 한편 초기조치 이후의 목적지인 핵시설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신고와 관련한 이행 계획을 힐 차관보에게 통보했을 개연성이 있다.

특히 핵프로그램 전면 신고와 관련한 성과물을 가져올 가능성도 없지 않아 보인다. 제2차 북핵위기의 도화선이 된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의 존재에 대한 북측의 달라진 입장을 받아올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북측은 HEU프로그램의 존재에 대해 그간 전면 부인의 자세로 일관해 왔다.

힐 차관보도 빈손으로 가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모락모락 피어오른 초기단계에서의 미측 대북지원 계획도 힐의 방북을 계기로 북측에 제시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또 2.13합의에 명시된 북미 관계정상화와 관련한 중간조치인 테러지원국 지정해제와 대적성국 교역법 적용 중단 등을 북핵시설 불능화와 맞춰 연내에 끝낼 수 있는 `맞춤형 로드맵’을 전달했을 수 있다는게 일부 전문가들의 예상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