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경수로, 한반도 비핵화후 논의 가능”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4일 “한반도 비핵화는 무조건 이뤄져야 하며 그 이후에 (경수로를 포함한) 다른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2단계 제4차 6자회담 이틀째인 이날 오전 숙소인 베이징 중국대반점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으로부터 ‘북한의 경수로 주장을 받아들일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체제와 관련, “지난 1단계 회담에서 중국이 제시한 4차 수정초안에 간략하게 언급돼 있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6자회담은 이 것을 논의할 적당한 시점도, 장소도 아니며 구성원도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북미 양자협의에 대해 “다양한 접촉이 있으며 북한과 접촉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