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경수로 논의시점 공개 언급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9일 “북한이 먼저 핵폐기와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할 필요가 있고 NPT(핵무기비확산조약) 복귀와 IAEA(국제원자력기구) 안전조치를 이행한다면 적절한 시기에 경수로 제공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는 우리 대표단의 입장은 매우 분명하다”고 밝혔다.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숙소인 차이나 트레이더스 호텔에서 ‘북한이 또 선경수로 제공을 요구할 경우 어떻게 하겠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는 정말 경수로에 관해 북한측에 새롭게 얘기할 거리가 별로 없다”면서 이같이 답변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북한이 무엇을 해야 하는 지는 공동성명에 분명하게 나타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미 양자협의를 하느냐’는 질문에 “다른 모든 참가국들과 양자협의를 가질 것”이라고 언급하고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이 5차회담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는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핵프로그램 문제가 이번 회담에서 어젠다가 되느냐’는 물음에 “HEU는 핵프로그램으로서, 모든 사람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다뤄 져야(to be addressed) 한다”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를 수석대표로 한 미 대표단은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중국측과 양자협의를 가진 뒤 댜오위타이에서 열리는 5차회담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