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검증초안에 추가할 제안있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0일 전날 중국이 회람한 검증초안과 관련, “우리측은 오늘 추가로 제안할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6자 수석대표회담 사흘째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숙소인 차이나월드호텔을 나서면서 기자들과 만나 “워싱턴으로부터 추가 언급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초안에 대한 워싱턴의 반응이나 추가 제안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힐 차관보는 이날까지 예정된 회담이 예정대로 마무리되느냐는 질문에 “회담장에 가봐야 알 것같다.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는 중국측이 검증의정서 초안의 수정본을 건네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회의와 관련, “중국이 어제 개진된 각측의 입장을 반영해 조금씩 초안을 고쳐나가는 작업을 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검증의정서 작성과 비핵화 2단계(불능화 및 중유지원) 완료계획에 합의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회의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각국간의 이견이 좁혀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좁혀졌다고 얘기하기 보다는 논의를 좀 더 깊게 하면서 각국의 의견을 반영하는 과정”이라며 “그동안 모호한 표현들이 가져왔던 오해를 불식시키고 가급적 명징하고 투명성 있는 표현들로 대치해 합의에 이르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