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검증·대북지원 모두 합의돼야”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9일 한국이 전날 밝혔던 ‘검증의정서 채택과 대북 경제.에너지지원 연계방침’에 동의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6자 수석대표회담 이틀째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숙소인 차이나월드호텔을 나서면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검증의정서 채택과 대북지원이 연계되느냐’는 질문에 “검증의정서와 대북지원 마무리, 북핵불능화 완료 등의 의제가 모두 합의에 이르러야 한다”고 답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숙소를 만나면서 기자들과 만나 회담 폐막일정과 관련, “계획된 것이 없다”고 말해 당초 예정됐던 10일보다 늦춰질 수 있음을 내비쳤다.

김 본부장은 전날 남북수석대표회동에 언급, “차분한 분위기로 명확하게 서로의 의사를 전달했는데 오늘은 어떨지 가봐야겠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양자회동이 추가로 계획돼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측은 이날 검증초안을 회람시킬 예정이지만 오전 8시 현재 초안은 나오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