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개성.금강산사업은 한국 정부가 결정할 일”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18일 “개성공단 사업과 금강산 관광 사업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결정할 일”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정부중앙청사로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양창석(楊昌錫) 통일부 대변인이 전했다.

힐 차관보는 또 미국 정부는 한국 정부의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이런 입장은 “개성공단 사업은 북한 개혁 측면에서 이해하지만 다른 사업(금강산관광)은 그만큼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17일 자신의 발언과 관련, 이 장관이 그 배경을 묻자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장관은 이와 관련, 힐 차관보에게 금강산관광사업의 성격과 의미, 현황을 설명했다고 양 대변인은 전했다.

이 장관은 또 “유엔 안보리 결의의 성실한 이행과 병행해 대화재개 노력이 필요하다”며 대화 노력의 병행을 당부했고 힐 차관보도 인식을 같이 했다고 양 대변인은 말했다.

이 장관은 이와 함께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이후 진행되거나 진행되지 못했던 남북관계 현황에 대해서도 힐 차관보에게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면담은 애초 45분 가량으로 예정됐으나 1시간 가량 진행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