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가능한 빨리 비핵화 진전이뤄야”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9일 “가능한 한 빨리 (비핵화의) 진전을 볼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심윤조 차관보와 협의 후 기자들을 만나 “우리는 비핵화 페이스를 끌어 올리기 위해 뭘 할지 생각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영변 핵시설 폐쇄 시한을 논하고 싶지 않다”며 “일단 비핵화 프로세스로 들어서게 된 것이 기쁘고 첫 단계를 돌파해서 불능화를 포함한 다음 단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전날과 이날 이뤄진 우리측 인사들과의 회동과 관련, “한국 측과 차기 6자회담과 6자 외교장관 회담의 적절한 시기에 대해 협의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향후 6자회담 실무그룹의 진전 필요성을 언급하며 “에너지 실무그룹도 많은 기술적 논의가 필요하다”며 “예를 들어 북한이 초기조치 이후 불능화 단계까지 받을 95만t의 중유를 어떻게 수용할지 등이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힐 차관보는 특히 “초기단계는 일정이 빡빡하지만 다음 단계에는 정상적인 스케줄로 들어설 수 있는 여지가 있다”며 “올 연말께 우리는 상당히 진전된 위치에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