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美 차관보, 방북기간에 핵신고 집중 협의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다음달 3-5일 방북 기간에 북한측과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를 집중 협의할 것이라고 국무부가 28일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다음주 방북하는 힐 차관보가 “올 연말까지 이뤄질 예정인 핵프로그램 신고에 대해 북한측과 협의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측에 핵신고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고 그들이 어떤 식으로든 그에 대해 준비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또 “북한측이 핵신고 초안을 제시할 준비가 돼 있는지는 모르지만 그들이 힐 차관보에게 개략적이거나 어떤 방식으로든 신고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해도 놀랄 일은 아니다”라고 말해 북한측이 힐 차관보 방북 기간에 핵 신고 초안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힐 차관보도 이날 일본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달 3-5일 북한을 방문할 것임을 확인하면서 자신은 방북 기간에 영변핵시설을 직접 찾아 불능화 진척상황을 살피고,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 등과 만나 핵 신고 등 2단계 합의의 완전한 이행과 다음 단계 진전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와 관련, “하루에 이뤄질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북한이 우리에게 초안을 건네주고 협의를 통해 이를 조정하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 핵프로그램에 대한 완전한 이해와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북측과 협의하고자 한다”며 그 때까지는 북한의 불성실한 신고를 비난하는 등의 위기 국면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힐 차관보는 앞서 일본으로 떠나기 전 워싱턴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측이 현지 체류 중인 미국 주도의 불능화 실무팀에게 핵 신고 초안을 전달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정식 신고안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북한측이 제시할 핵 신고는 “확산 활동이나 우라늄, 핵무기를 포함, 북한 핵프로그램의 모든 측면이 담긴 충분하고 완전한 것이어야 함을 북측에 강조할 것”이라고 매코맥 대변인은 강조했다.

힐 차관보가 방북 기간에 북한의 우라늄 농축핵프로그램 관련 설비 등을 점검할 가능성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그가 영변핵시설 이외에 다른 물리적 구조물이나 물품들을 볼 지는 잘 모르겠다”고 그는 답변했다.

한편 힐 차관보는 이번 방북 기간에 북핵 협상 파트너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 이외에 북한 내 다른 고위 관리를 면담하고 싶다는 강력한 의사를 북측에 전달했다고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 고위 관리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