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美대사 “對北지원 식량 분배 투명성 확보돼야”

(동아일보 2004. 12. 16)

크리스토퍼 힐 주한 미국대사(사진)는 15일 북한 핵을 포함한 전반적인 문제 해결 과정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밝혔다.

일시 귀국한 힐 대사는 이날 워싱턴에서 아시아 소사이어티 주최로 열린 조찬 강연을 통해 “북한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맞이한다는 정책 목표를 고려할 때 인권문제를 배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현실적으로 가능하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인권문제가 얼마나 중요한 문제인지를 주지시키는 것이 내 업무의 일부”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힐 대사는 강연을 마친 뒤 6자회담 과정에서도 인권문제를 거론할 것인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명확한 구분은 없지만 (당분간) 우선순위는 핵문제 해결에 둬야 한다”고 답했다.

힐 대사는 북한 내 식량분배의 투명성 확보도 거론했다. 그는 “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구호기구조차 인도적으로 지원된 식량이 어떻게 분배되는지 잘 모르고 있다”며 “북한은 ‘우리는 예외’라는 생각을 벗어던지고 이 문제에 협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힐 대사는 “한미 간 공조체제에는 문제가 없다”면서도 두 나라의 전략적 이해가 다른 부분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의 붕괴라는 ‘불안정’에서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라는) 기회를 떠올리지만, 한국은 ‘비극’을 생각한다”며 시각차를 인정했다.

또 “한국은 북한 핵개발보다 한반도 안보위협을 더 걱정하고, 미국은 핵물질 확산을 더 걱정한다”는 참석자의 지적에 대해 “한국의 눈으로 보면 북한 핵무기가 (한반도의) 유일한 문제가 아닌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미국 정부가 천편일률적인 설명으로는 납득시키기 어려운 다원주의 사회가 됐다”면서 “미국은 기업 시민단체 언론 등을 상대로 상황에 맞는 맞춤형 정책설명을 내놓아야 한다”는 지적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