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美-北 정상화, ‘北인권’이 핵심요소”

북한의 인권 문제가 미국과 북한 간 관계 정상화 과정의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고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밝혔다.

31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이날 미 의회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열린 6자회담 관련 청문회에 출석한 힐 차관보는 “앞으로 비핵화 3단계에 돌입하면 미-북 정상화 실무그룹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룰 것”이라며 “협상 테이블에 미국 정부의 북한인권 특사를 초청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비핵화 3단계에서 미국은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를 준비할 것”이라면서 “인권 문제는 정상화 과정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인권상황은 매우 열악하고, 북한주민들이 매일 겪는 고통은 이러한 억압이 계속 용납될 수 없음을 보여준다”며 “의미있는 진전이 있을 때까지 북한을 계속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이례적으로 인권 문제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면서, 북한의 정치범과 탈북자들이 겪는 고통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북한에 있는 대규모 정치범 수용소의 위성사진을 봤다”며 “이는 한반도의 상처이며, 여기서 북한주민들이 고문과, 강제 낙태, 심지어 처형까지 당한다는 보도가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더 나은 삶을 위해 탈출한 탈북자들도 고통과 강제북송의 위험에 직면해 있으며, 이 역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미-북 관계 정상화 실무그룹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핵심요소로 다뤄질 것이라는 미 국무부의 복안도 성명됐다.

힐 차관보는 “제이 레프코위츠 북한인권 특사를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 협상 테이블에 초청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VOA는 힐 차관보가 이날 청문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에 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을 밝힘에 따라, 상원에서 보류 중인 캐슬린 스티븐슨 주한 미국대사 내정자의 인준 전망이 밝아졌다고 덧붙였다.

미 상원에서는 공화당 샘 브라운백 의원이 미국 정부가 6자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룰 것을 요구하면서, 스티븐슨 내정자의 인준을 거부해왔다.

군사위원회 소속이 아님에도 이 날 청문회에 참석한 브라운백 의원은 “힐 차관보가 인권 문제를 다루는 시기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조만간 스티븐슨 내정자 인준에 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