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核신고 진전할 시점…보상받길 원해”

북핵 6자회담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이는 8일 미-북 양자 접촉을 앞두고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가 “내 에너지가 바닥난 것은 아니지만 더 이상 지연시킬 이유가 없다”면서 “이제는 진전을 이뤄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7일 싱가포르에 도착한 힐 차관보는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몇 달 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고 내일 회담의 결과를 알 수는 없지만 이제 어느 정도 보상받기를 원한다”며 이번 회동에서 북한 핵신고 문제와 관련해 최종 담판을 지을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내일 (미북 접촉에서는)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위한 모든 사항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협상 결과에 대해 “낙관도 비관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번 회동이 핵신고 문제를 다루는 마지막 미북 양자접촉이냐’는 질문에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양측은 8일 오전 10시 주(駐) 싱가포르 미국 대사관에서 회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소식통들은 “현재는 오전 일정만 잡혀있지만 오후에 북측 대사관으로 자리를 옮겨 협의를 계속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미북은 이미 플루토늄 관련 사항은 북한이 정식 신고서에 담아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하고,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와 핵확산 등 민감한 이슈는 ‘간접시인’ 방식으로 양측만 공유하는 비공개 양해각서를 통해 신고한다는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힐 차관보는 9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 등 6자회담 나머지 참가국들에게 회동 결과를 브리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6자회담을 최대한 빨리 본궤도에 올려놓는 것”이라며 “신고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6자회담을 개최하지 않겠다는 것이 의장국인 중국의 판단이니 내일 협상 결과를 지켜보자”고 말했다.

한편, 김계관 부상은 앞서 이 날 오후 싱가포르에 도착했지만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을 따돌린 채 다른 출입구로 나가 주싱가포르 북한대사관으로 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