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UEP 존재 시인한 건 아니다”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7일 북한이 핵프로그램 신고 과정에서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 보유 의혹을 해소할 용의가 있음을 전날 전체회의 석상에서 밝혔다고 확인했다.

힐 차관보는 중국 선양(瀋陽)에서 진행중인 비핵화 실무그룹 이틀째 회의 참석차 숙소를 나서며 북한이 `신고 단계에 UEP의혹을 해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도 그렇게 이해했다”면서 “북한이 전체회의에서 발표하면서 그렇게 얘기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측의 언급이 UEP를 보유하고 있음을 시인한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힐 차관보는 “오늘은 참가국들이 많은 정보를 교환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각국이 교환한 정보를 가지고 본국으로 돌아가 연구를 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