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6자회담 복귀 무관심에 실망감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5일 북한이 6자회담 복귀 요구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 것에 실망감을 나타냈다.

교착이 장기화되고 있는 6자회담 복원을 위해 도쿄(東京)를 거쳐 이날 베이징(北京)에 도착한 힐 차관보는 “현 시점에서 문제는 북한이 분명 외교적 프로세스에 동참하는 것에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것이 (6자회담) 진행에도 좋지 않을 뿐 아니라 그들(북한)에게도 좋지 않다고 여기고 있다”며 북한의 조속한 회담 복귀를 바랐다.

힐 차관보는 6일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 등 중국 관리들과 회담하고 청두(成都), 광저우(廣州), 상하이(上海) 등 미국 총영사관이 있는 지역을 순회한 뒤 11일 서울로 떠날 예정이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가 리자오싱 부장 외에 6자회담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부부장, 추이톈카이(崔天凱) 부장조리와도 만나 6자회담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설과 관련, “현재 그 방면의 예정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