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6자회담 들어오면 많은 양자회담”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1일 “북한이 6자회담 프로세스에 들어오면 우리(미국)는 북한이 감내할 수 있는 만큼 많은 양자회담을 열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 내셔널프레스빌딩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미국)는 6자회담 프로세스 속에서 북한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내주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에 6자회담 당사국 대표들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고 북한이 6자회담 참석을 계속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가 6자회담내 북미 양자회담 개최의사를 거듭 강조함에 따라 ARF에서의 6자회담 및 북미 양자회담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그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도 콸라룸푸르회의에 참석할 것이며, 우리는 6자회담 프로세스를 어떻게 진전시킬 지 보게 될 것”이라면서 “이 시점에 회담 형태에 대해 발표할 수도 없고, 6자회담이 열릴 수 있을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6자회담 프로세스를 선호하지만 그들(북한)이 참석하지 않으면 나머지 당사국들이 만나서 5자가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토론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6자회담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을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이어 힐 차관보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결의안 채택과 관련, “안보리가 매우 강한 어조의, 강한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은 매우 중요한 메시지라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이 미사일 발사유예를 재선언하는 등 안보리 결의안을 이행하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안보리 결의안을 따르지 않을 경우 우리는 적절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면서 “유엔회원국들은 북한의 WMD(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재정조달 능력을 막고, 미사일 기술 거래 능력을 막기 위해 지금 당장 경계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안보리 결의안 채택 이후 북한이 이를 즉각 거부한 데 대해 힐 차관보는 “이것이 초기반응이길 바란다”면서 “시간이 지나면 북한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따를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개성공단 사업과 금강산 관광사업도 북한의 미사일 자금을 차단하도록 요구한 안보리 결의안 이행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중요한 것은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을 조정하려고 노력하고 긴밀히 협조하는 것”이라면서 “문제를 만드는 것은 북한을 제외하고는 누구에게도 득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