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2·13 핵폐기약속 이행 낙관”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3일 제6차 북핵 6자회담이 아무런 결론없이 휴회에 들어갔음에도 불구, 북한은 여전히 핵프로그램 폐기 의사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대표인 힐 차관보는 이날 베이징에서 워싱턴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지난 2.13 합의때 약속한 이행 시한을 북한이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CNN 등 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그는 특히 “BDA 송금 지연문제 때문에 북한이 2.13 합의를 깨겠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북한도 이번 회담기간에 합의 이행 의지를 거듭 밝혀온 만큼 북한이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2.13 합의 이행을 낙관했다.

이어 힐은 “BDA 은행에 동결된 2천500만달러 송금 문제가 해결되면 6자회담 대표들이 다시 베이징에 모이게 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곧바로 핵 불능화 조치에 관한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회담은 1-2주 안에 다시 열릴 수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6자회담에서 해결을 바라는 한두가지 문제가 있기 때문에 회담 재개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힐은 김계관 외무성 부상 등 북한 대표단이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의 북한 동결자금 2천500만달러의 송금 지연을 문제삼아 귀국길에 오른 직후에도 “모든 프로세스는 정상 궤도에 있다”고 낙관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