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협소지역서 핵실험 강행은 터무니없는 짓”

소국(小國)인 북한이 협소한 지역에서 핵실험을 강행하는 것은 정말 터무니없는 짓(outrageous)이 될 것이라고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가 15일 비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APTV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북한에 대해 핵실험을 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경고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힐은 또 “북한의 핵실험은 자국은 물론 그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북한이 핵보유국이 되는 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북한의 핵실험 강행시 미국의 군사력 사용 가능성에 대해 질문받고 그는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미국이 어떤 ’옵션들’을 택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말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에 대한 제재들이 옵션들 중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을 비록한 미 고위 외교관들이 아시아와 유럽의 파트너들과 꾸준히 접촉하고 있다”고 밝혀 모종의 대응책을 준비중임을 시사했다.

힐 차관보는 또 뉴욕 채널을 통해 북한측에 ’깊은 우려’의 메시지를 전달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으나, 그 메시지의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특히 “북한은 핵실험을 강행하면 우리가 그들과 (양자)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생각할지 모르나 그런 협상에 결코 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핵실험을 하면 핵보유국 클럽에 가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재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