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핵확산 여부도 신고 대상”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북한이 시리아에 핵물질을 판매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핵확산문제는 이미 6자회담의 틀 내에서 논의되고 있으며 북한의 핵확산 관련 정보도 2.13합의에 따른 전면 신고 대상이라고 14일 밝혔다.

힐 차관보는 다음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6자회담 참석을 앞두고 이날 국무부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핵확산은 대단히 중요한 문제로 “핵 물질과 시설, 프로그램 등의 확산은 6자회담의 아주 큰 관련 부분”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북한이 시리아에 핵물질을 판매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이를 확인하거나 부인할 입장에 있지 않다며 언급을 피했다.

2.13합의에 따른 북한의 핵프로그램 전면 신고에 핵기술자나 기술의 3국 이전 정보도 포함돼야 하는지 묻는지 질문에 힐 차관보는 “신고와 관련, 우리는 북한의 모든 (핵)프로그램을 파악할 필요가 있으며, 일체의 확산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내에 이뤄질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가 끝나면 “그들이 다른 나라에의 확산에 관여했는지 여부에 대한 아주 분명한 아이디어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국은 이미 “핵확산 문제를 계속 제기해왔고, 앞으로도 영변핵시설에서 진행되고 있는 일들처럼 확산문제에 대해서도 사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인식을 가지고 이를 거론할 것”이라고 그는 다짐했다.

시리아에 대한 북한의 핵물질 판매설이 해명될 때까지 6자회담을 중단해야 한다는 미국 내 일각의 비판과 관련, 6자회담의 목적은 북한을 오랜 핵무기 비즈니스에서 벗어나게 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핵물질 판매보도는 오히려 6자회담을 가속화할 필요가 있음을 상기시켜 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방북한 3개국 북핵 기술팀은 영변핵시설들을 둘러본뒤 북한측 전문가들과 아주 구체적인 협의를 벌였으며, 이를 토대로 내주 열리는 베이징 6자회담에서 연말까지 불능화를 이룩할 수 있는 실행계획을 도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 3개국 기술팀이 북한측과 영변 핵시설 불능화에 대한 아주 세밀한 협의를 벌였지만 정식 합의에 이른 것은 아니며, 협의 결과를 6자회담에 보고해 최종 불능화 계획이 마련될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2.13합의에 따른 북한의 신고에는 “모든 핵프로그램과 시설, 물질”이 포함돼야 하며, 우라늄 농축프로그램도 당연히 포함된다고 거듭 밝혔다.

미국과 북한은 북한의 농축 우라늄 프로그램에 대해 유익한 대화를 나눴으며, 연말까지 이뤄질 신고단계에서 농축 우라늄에 대한 모든 문제를 서로 만족스럽게 해결해야 한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그는 또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는 많은 시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해 불능화와 신고의 2단계 이행이 끝나면 올 연말께 한반도 평화협정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한반도 평화협정에 대한 최종 서명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2.13합의 이행 차원에서 북한에 대한 중유 공급을 준비하고 있으며, 6자회담과는 별도로 북한 홍수피해에 따른 식량지원 문제를 아주 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그는 밝혔다.

그는 다음주 베이징 6자회담이 예정대로 끝나면 6자 장관급 회담이 “아주 빠른 시일 내에” 열릴 수 있을 것이라며, 이 회담에서는 6자회담에 동력을 부여하고 그동안의 진전을 점검하며, 다음 단계 이행방안을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다음주초 베이징으로 간 뒤 중국, 한국 등 당사국 대표들과 양자회담을 가진데 이어 주 중반께 열리는 6자회담에 참석하고, 귀로에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