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핵포기 결단 못내리고 있어’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9일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계속 거부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는 북한이 핵포기를 위한 전략적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서울 남영동 주한미대사관 공보센터에서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계속 거부하는 원인을 알아봐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동북아 순방의 주된 목적은 6자회담의 현 주소를 긴밀히 점검해보고 평가해 보는 것이었다”며 “회담의 미래가 불확실하지만 재차 강조하는 것은 미국은 6자회담이 최선의 방안임을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베이징과 도쿄에서 건설적이고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 본질적 문제는 북한이 핵무기 포기를 위해 전략적 결단을 내리지 않는 것”이라면서 “영변 원자로의 가동 중단의 의미는 (사용후 연료봉) 재처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다면 우려할 만한 상황이 될 수 있으며 이는 현 상황에 시급성을 더한 것”이라며 “이런 상황들은 6자회담이 최선의 방안임을보여주는 것으로, 북핵 문제는 반드시 해결돼야 하며 6자회담을 포기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6자회담 실패시 다른 방안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다른 옵션들은 6자회담에 비해 떨어지는 것”이라며 “여기서는 6자회담을 저해할 수 있기에 다른 옵션들에 대해 밝히지 않겠다”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힐 차관보는 부시 대통령의 안보리 회부 가능성 언급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폭군’ 발언과 관련, “과거에도 이런 표현을 사용한 적이 있다”며 “내가 보기에 북한은 그런 묘사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협상에 초점을 맞추고 협상을 통해 무엇을 얻을 지에 관심을 갖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우리는 북한에게 침략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얘기했고, 라이스국무장관은 ‘주권국가’라고 불렀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무엇을 원하는 지 모르겠다”면서 “언제까지 계속할 수 없다는 것은 맞지만 인위적인 시한을 설정하지는 않을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 등에 대해 한ㆍ중 당국자들과 논의했느냐’는 질문에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논의한 것은 사실이다.그러나 어떤 얘기가 나왔는 지는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라이스 장관은 북핵 문제를 협상 테이블에서 개방적인 자세로 다룰 수 있다고 했고, 우리는 외교적으로 다자적 방식으로 문제를 다뤄왔다”며 “우리는 대화에 임하고 싶은데 북한은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