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핵신고에 진전 없어”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북핵 협상 진전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북한의 핵신고에 여전히 별다른 진전이 없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미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 증언을 통해 북핵 2단계 합의 중 불능화는 대부분 이행됐지만 우라늄 핵프로그램과 핵확산 활동 의혹에 대한 신고는 여전히 문제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면서 북한은 우라늄 농축 핵프로그램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관련 알루미늄 튜브를 미국측에 제시했으나 이 튜브를 핵프로그램 이외의 용도로 사용했다는 북한측 해명을 믿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알루미늄 튜브가 사용됐다고 주장하는 2개의 재래식 무기 시스템을 미국측에 보여줬으나 미국은 이를 믿지 않는다고 힐 차관보는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또 시리아와 북한간의 핵커넥션 의혹과 관련해 “우리는 그들의 과거 활동에 대해 알 필요가 있다”고 북한이 현재와 미래 뿐 아니라 과거 핵활동에 대해서도 해명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플루토늄 신고과 관련, 힐 차관보는 “우리는 물량 뿐 아니라 추출 기록까지 요청했다”며 북한이 물량을 신고할 경우 이 같은 기록을 토대로 구체적인 검증작업이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청문회가 끝난뒤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이뤄진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의 방북에서 핵 신고에 대한 진전이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 건설적 협의가 있었지만 핵신고가 언제 이뤄질지는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북핵 합의에 따라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이행할 것을 거듭 촉구하고,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면 관계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북한의 국제금융체제 복귀, 동북아 안보협력체제 창설 등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제외는 미국 국내법 절차는 물론 북한의 핵신고 등 북핵 합의 이행과 연계해 이뤄질 것이라고 그는 거듭 다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