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평화적 핵이용권은 6자회담 주제 벗어나”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10일(현지시간) 6자회담의 초점은 “북한의 핵프로그램 해체와 핵무기비확산금지조약(NPT) 복귀, 경제및 에너지 이슈에 맞춰져 있다”고 말해 북한에 대한 민수용 핵에너지 불용 입장을 재확인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전 워싱턴 시내 포린 프레스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특히 북한이 발전용이라던 영변 원자로에서 무기급 플루토늄을 추출한 점 등을 들어 “북한은 모든 핵프로그램을 해체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6자회담의 전반적인 구도는 북한이 핵 에너지가 필요없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한 구체적 보완조치로 한국의 “실질적인 대북 전력 제공” 제안을 상기시키고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권 문제는 6자회담의 주제에서 벗어나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경수로 지원 요구에 대해서도 “북한에 어떠한 원자로도 없어야 한다는 데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이 분명히 같은 입장을 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4차 6자회담의 목표를 우선 “원칙 합의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해 해체와 보상 등의 구체적 조치를 위한 순서 등은 다음 단계 의제임을 시사하고, 지난 베이징 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는 못했으나 훌륭한 논의를 통해 각자의 입장을 명확히 알게 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모든 참여국들이 진지하게 노력했다”며 특히 “북한 대표단은 매우 매우 적극적이었고, 바쁘게 움직였으며, 진지한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4차회담에서 4차 수정초안까지 만들어졌던 원칙 선언문을 “빠르면 9월, 늦어도 10월까지” 채택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