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조만간 핵프로그램 신고할 것”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19일 북한이 조만간 핵프로그램을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국무부에서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일본 외무성 아주국장과 3자회동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북한의 신고가 이뤄진 이후에 6자회담이 개최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자신의 방북계획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그런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핵신고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시간표를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5개월을 끌어온 북핵신고 문제가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음을 강력하게 시사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 핵프로그램에 담길 내용과 관련, “(그것은) 패키지로 북핵의 모든 요소를 포함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플루토늄뿐만아니라 북-시리아 핵커넥션 의혹 및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등이 어떤 형태로든 포괄적으로 반영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5월말까지 할 일이 많기 때문에 앞으로 수주간 일의 속도를 내려 한다면서 “나는 베이징과 모스크바를 방문해 좀더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숙 본부장은 “한미일 3자 대표는 북핵프로그램 신고와 검증, 차기 6자회담 개최 등 다양한 문제를 놓고 심도있는 논의를 했다”면서 “앞으로도 3자든 4자든 북핵 문제의 진전을 위한 협의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