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조만간 핵신고…수주내 빠른 속도 날 것”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19일(현지시간)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을 가진 뒤 북한이 조만간 핵프로그램을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국무부에서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일본 외무성 아주국장과 3자회동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신고가 이뤄진 이후에 6자회담이 ‘아주 빠른 시일내’에 개최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몇 월 며칠이라고 얘기할 수는 없지만 북한의 핵신고가 이뤄질 시점에 도달하고 있다”며 “앞으로 수주 내에 ‘빠른 속도’가 날 것”이라고 밝혀 조만간 북한이 중국에 핵신고서를 제출할 것임을 시사했다.

핵신고서에 담길 내용과 관련, “(그것은) 패키지로 북핵의 모든 요소를 포함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플루토늄뿐만 아니라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북-시리아 핵커넥션 의혹 등이 어떤 형태로든 포괄적으로 반영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5월말까지 북핵 신고문제를 마무리 짓기 위해 할 일이 산적해 있다면서 “나는 베이징과 모스크바를 방문해 좀 더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북한 방문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최근 북한에게서 건네받은 1만8천 페이지에 달하는 영변 원자로 가동 일지 등에 대해선 “전문가들과 번역가들이 일을 하고 있으며, 우선 우리가 확보한 것을 정확히 분류하고 있다”면서 “문건과 (우리가 생각하는 것 사이에) 차이가 있는지를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숙 본부장은 “한미일 3자 대표는 북핵프로그램 신고와 검증, 차기 6자회담 개최 등 다양한 문제를 놓고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면서 “앞으로도 3자든 4자든 북핵 문제의 진전을 위한 협의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사이키 아주국장은 일본의 현안인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와 관련, “북한이 협조적으로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사이키 아주국장은 “김숙 한반도 평화본부장도 ‘한국 정부도 일본인 납치문제가 곧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한다. 한국 정부는 납치자 문제를 해결하려는 일본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란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특히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와 관련, 미국은 북한이 핵신고서를 제출하면 의회에 북한의 테러해제를 통보하고 필요한 절차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북한이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관해 성의를 보여야만 ‘실제 해제’를 단행하겠다는 입장을 북측에 전달한 상태라고 19일(현지시각) RFA가 외교소식통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미 외교협회(CFR) 게리 세모어(Gary Samore) 부회장도 이날 RFA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일본인 납치자 문제가 북한 테러해제의 ‘마지막 걸림돌’(last remaining hurdle)이라고 표현하고, 일본인 테러문제와 북한 테러해제가 사실상 연계돼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