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이달말까지 핵프로그램 신고 희망”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한이 이달 말까지 완전하게 핵프로그램을 신고하길 원한다고 6일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미국 뉴욕의 컬럼비아대 웨더헤드 동아시아연구소에서 북측의 신고가 지연되면 비핵화 절차가 늦어질 수 있다면서 “이달 내에 (북한의) 완전한 신고가 관철되도록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연구소에서 연설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그들(북한)은 우리가 요구하는 모든 것을 확실하게 이행할 수 있다. 더욱이 그들은 그렇게 하겠다고 이미 동의했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을 통해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을 포기하는 대신 경제.외교적 보상을 받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북한이 작년 말까지 모든 핵프로그램을 신고하기로 한 약속을 준수하지 않으면서 6자회담의 논의가 답보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