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원자로 가동 중단해야 방북 가능”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로 가까운 장래에 방북할 가능성이 줄어들었지만 북한이 영변 원자로 가동을 중단하면 방북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워싱턴타임스 인터넷판이 20일 전했다.

힐 차관보는 전날 워싱턴타임스가 마련한 오찬에서 워싱턴타임스 편집자와 기자들에게 북한이 자국의 프로그램에 대해 “협상을 원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하면서도 “우리는 그렇게 하는 것(방북)이 우리의 이익에 부합한다면 방북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북한이 폭탄 제조 목적을 가진 원자로를 계속 가동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우려하고 있다. 북한이 폭탄을 만드는 동안에 북한과 대화하는 것은 우리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인해 “현재로선 평양 방문이 전혀 적절하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 거부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5개 6자회담 당사국이 만날 충분한 이유가 있다. 나는 솔직히 말해 6자회담을 선호하지만 5자회담도 개최되지 않는 것보다는 낫다”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최근 중국과 일본, 한국을 방문한 그는 미 행정부가 북한과 충분한 직접 대화를 하지 않아왔다는 비판에 대해 “우리는 매우 큰 회의 탁자가 우아하게 놓여있는 별도의 방에서 그들을 만났다”며 최근 베이징에서 북한 협상담당자와 만났음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