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우라늄농축 공개로 6자회담 거짓말 입증”

크리스토퍼 힐 전 미 국무부 6자회담 수석대표는 14일 북한의 우라늄 농축시설 공개와 관련, “북한이 과거 6자회담에서 당사국들에 거짓말을 했음이 입증된 것”이라고 말했다.


힐 전 수석대표는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최근 지그프리트 헤커 박사에게 우라늄 농축시설을 보여준 것은 사실상 핵신고를 한 것과 같다. 이는 과거 6자회담 당사국들에 신고한 내용과 일치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이 지난 몇 년 동안 어떤 종류의 우라늄 농축 계획에도 관심이 없으며, 우라늄 농축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부인해 오다가 이번에 농축 시설을 공개한 것은 북한의 좋지 않은 특성을 보여준 사례”라고 지적했다.


힐 전 차관보는 특히 “(자신이 북한과 협상할 당시에)미국은 북한이 우라늄 농축 계획을 갖고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이 때문에 북한 측에 진상 규명을 여러 차례 강조했지만 북한은 미신고 핵 시설에 대한 방문을 허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북한의 우라늄 농축 능력에 대한 미국의 정보는 다소 불완전했다”면서도 “미국 정부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 문제에 줄곧 관심을 갖고 문제가 종결된 것으로 판단하지 않기로 결정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과 버마의 핵 협력에 대해서는 모르지만, 북한이 버마에 무기를 판매한 것은 알고 있었다”면서 “이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것과 관련해 의문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힐 전 차관보는 또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과 관련, “북한이 미국과 한국을 더욱 가깝게 만들었다”며 “두 나라는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응해 매우 강력한 결의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의 역할에 대해 “북한의 행동에 대해 책임질 필요가 있다. 북한에 대한 중국의 역할은 6자회담 의장국만으로 충분하지 않으며, 중국은 북한을 더 나은 위치로 인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