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연내 비핵화 쉽지 않을 것”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연내에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임을 인정했다.

힐 차관보는 28일 베이징에서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이틀간 회담을 마친 후 “올해 말까지 모든 것을 마무리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 될 것이며 우리는 그것이 가능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북미는 이번 베이징 회동에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와 적성국교역법 적용 종료 등 미국측의 양보 조치를 바탕으로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의 막판 해결을 시도했다.

힐 차관보는 “우리 모두는 (이행할) 의무가 있으며 그 의무가 긍정적으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는 생각을 모두가 갖도록 (일을) 진행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북미간 이번 베이징 회동 후 북한이 핵 신고서를 제출하기에 앞서 기술적인 문제에 대한 협의가 향후 수주간 이뤄질 예정이지만 힐 차관보는 이에 대한 정확한 일정을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일들이 진척되고 있지만 향후 시간표에 대해 분명하게 말할 상황에 있지는 않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