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비핵화로 가는 만큼 정상화로 간다”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일 북미 관계정상화와 관련, “우리가 신속하게 비핵화로 가는 그 만큼 신속하게 정상화로 갈 수 있다”고 밝혔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이날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그룹 제2차 회의의 이틀째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숙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비핵화 중요성을 강조한 뒤 그 같이 말했다.

그는 “미북 관계는 우리가 북한이 비핵화될 때까지 정상적인 관계를 맺지 않는다는 인식을 가지고 한 단계, 한 단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려고 하는 그런 관계라고 본다”면서 “우리는 핵무기를 가진 북한과는 정상적인 관계를 맺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나는 양자 관계에 우리(미북)가 어디로 가고 있고, 그 순서는 어떻게 될 것인지 등에 대한 이해를 가지고 있다고 본다”며 “그러나 다시 말하지만 우리는 비핵화를 달성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틀째 회의와 관련, 힐 차관보는 “우리는 어제 논의를 간추리고 향후 몇 개월간 일어날 상황에 대한 공감대 마련을 시도할 것”이라며 “특히 우리는 다양한 협의들이 어떠한 모습이 돼야 하는지에 관한 완벽한 공감대를 마련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삭제하는 문제와 관련, “그 것은 일련의 프로세스”라고 말한 뒤, ‘그 프로세스들이 언제 완료되느냐’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