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매주 2천만달러 손해보는 셈”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일(현지시간) 마카오 방코 델타 아시아(BDA)에 동결된 북한 자금이 2천만달러이지만, 북핵 공동성명을 이행하지 않음으로써 현재 매달 8천만달러를 손해보는 셈이라며 북한의 즉각적인 6자회담 복귀와 공동성명 이행을 촉구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코리아파운데이션 후원으로 세종연구소와 브루킹스연구소가 공동주최한 서울-워싱턴포럼 오찬 연설에서 “공동성명이 이행되고 있다면 에너지 지원 조항만 따져도 매주 BDA에 동결된 2천만달러와 같은 액수가 북한에 생길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또 지난달 도쿄(東京)에서 열린 회의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부상을 만나지 않은 데 대한 비판에 6자회담 틀밖에서 북핵관련 대북 양자접촉은 없다는 원칙을 거듭 밝히고 북한이 회담에 복귀할 경우엔 “양자회담이든 양자식사든” 얼마든지 접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미국과 양자접촉을 원하지만 “나로선 거기서 새로 해줄 얘기가 없다”며 북한의 의도는 “의사소통을 하자는 것보다는 6자회담의 비중을 어떻게든 낮추고 미국과만 얘기하자는 것 같지만 우리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6자회담이 현재 진전없는 상태이긴 하지만 “교착상태를 통과할 수 있을 만큼 내구력이 있다”며 “인내심”을 주장했다.

힐 차관보는 한국의 비자면제프로그램 가입을 위해 주한 미대사와 주미 한국대사가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며 “이는 나의 목표중 하나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한국의 이라크 파병은 “한국이 세계와 관계를 맺는 중요한” 단계중 하나라며 “한국인들은 세계가 한국을 주요국(a major player)으로 보고 있는 것을 잘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과 작전통제권 문제 등에 대해 “아시아와 유럽이 다르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며 “이들 문제는 해결 가능한 것들”이라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