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 고립 원한다면 기꺼이 그렇게 할 것”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과 관련, 미국은 북한을 국제적으로 고립시킬 준비가 돼 있다고 30일 밝혔다.

국무부 특사로 필리핀을 찾은 힐 차관보는 이날 북부도시 바기오의 육군사관학교를 방문한 뒤 “북한인들은 스스로 고립되고 싶어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그들이 고립되기를 원한다면 기꺼이 고립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은 그러나 북한이 결국 회담에 복귀하도록 설득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28일 쿠알라룸푸르에서 끝난 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에서 미국은 6자회담의 틀에서라면 장소나 시기 및 조건에 조건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으나 북한은 먼저 금융제재를 풀 것을 요구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