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핵실험 하더라도 핵보유국으로 인정않을 것”

미국은 북한의 핵실험을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며 핵실험을 하더라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4일 밝혔다.

미국은 또 북한은 핵과 미래 두 가지를 다 가질 수는 없을 것이라며 핵실험을 할 경우 미래에 북한이 엄청난 잘못된 선택을 했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핵실험 계획 발표와 관련, 미국의 이같은 입장을 3일 뉴욕채널을 통해 북한측에 직접 전달했으며 북한으로부터 아직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존스홉킨스대학의 한미연구소 개소식 행사에 참석, “북한이 핵을 갖고, 핵실험을 하겠다는 의도를 분명하게 드러냈다”면서 “이 발표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나라들을 우려케하는 것으로 아시아와 세계 평화에 대한 위협”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또 “북한이 이런 장치(핵무기)를 폭발시키는 것은 끔찍한 도발행위로 우리는 북한이 이를 진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강구할 것”이라면서 “핵을 가진 북한을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며 북한은 핵과 미래 두 가지를 다 가질 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핵을 가진 북한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고 그대로 내버려두지도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북한에게 핵실험을 하는 것이 엄청난 실수임을 깨닫게 할 것이며 (핵실험을 할 경우 북한은) 미래에 자신들이 아주 잘못된 선택을 했음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만약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어떻게든 자동적으로 핵클럽에 가입할 것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말해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더라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힐 차관보는 북한에 대해 “핵실험 계획을 중단하고 조건없이 6자회담에 복귀, 9.19 공동성명을 이행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한 뒤 “우리는 이미 6자회담 틀내에서 북한과 양자회담을 가질 것임을 계속 밝혀왔으며 어제 뉴욕채널을 통해 북한측에 직접적으로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북한의 핵실험을 할 경우 어떻게 대응할 지에 대해 동맹국 및 6자회담 파트너국가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고, 평화적.외교적 수단으로 해결하고자 계속 노력하고 있다면서 “현재 논의되고 있는 것에 대해 밝힐 수는 없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며 북한의 핵실험이 가져올 결과에 대해 예단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미국이 강구중인 방안에 군사적 옵션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대해 직접적인 답변을 피하며 “분명한 것은 핵을 가진 북한을 절대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만 언급했다.

한편, 현재 핵확산조약(NPT)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핵무기 보유국가는 미국, 영국, 러시아, 프랑스, 중국 등 5개국 뿐이며 인도와 파키스탄의 경우 핵실험까지 했으나 핵보유국으로서 공식적인 지위를 얻지 못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