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에 전달할 부시 대통령 친서 없다”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9일 다음 주말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가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북핵 신고 문제가 최대 현안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다음 달 초 북한 방문에 앞서 한국을 찾은 힐 차관보는 이날 김포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 생각에 북한이 신고 목록을 의장국인 중국에 주면 6자 수석대표 회의에서 그것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6자 수석대표 회의가 다음 주말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달 6~8일 6자 수석대표 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준비가 돼 있는데 다른 나라는 어떤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북한은 현재까지 6~8일 개최안에 대해 뚜렷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힐 차관보는 이어 “핵프로그램 신고는 핵심적인 작업이자, 중요한 이정표(milestone)”라고 언급한 뒤 신고 문제와 대북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우리는 그 문제들에 대해 진전을 만들고 있다”고만 답했다.

그는 또 “연내에 신고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고 불능화 진척 상황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힐 차관보는 다음달 3~5일 방북시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협의할 이슈에 대해 “연말까지 북미가 서로 해야 할 일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특히 방북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전달할 조지 부시 대통령의 친서를 가져왔느냐는 물음에 “어떤 편지도 가져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또 이번 방북때 지난 6월 자신의 제1차 방북때와 마찬가지로 한국 내에서 항공편을 이용해 방북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당시 오산공군기지에서 미 군용기를 이용해 북한을 방문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낮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가 주최하는 오찬간담회에 참석한 뒤 오후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양자회동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