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에 日人 납치문제 전향조치 촉구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8일 북한측 파트너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2차회동을 갖고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한 북한의 전향적인 조치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오후 1시간여 동안 사전협의 성격의 1차 회동을 가진 두 사람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주중 미국대사관에서 2차회동에 들어갔다.

힐 차관보는 최근 워싱턴에서 진행된 한미일 3국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 일본측이 제기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포함한 ‘관심과 우려사항’을 김계관 부상에게 전달하고 전향적인 조치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북한측도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외교소식통들은 베이징 회동이 끝난 이후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한 모종의 조치를 발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그는 전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 “미국은 북 일 관계의 개선이 6자회담을 진전시키는데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해 북한 측에 납북자 문제의 해결에 성의를 보일 것을 촉구할 방침임을 시사한 바 있다.

힐 차관보와 김 부상은 이날 회동에서 북핵 2단계의 마무리를 위한 구체적인 일정과 핵신고 목록에 포함돼야 하는 내용, 6자회담의 진전 방안 등 구체적인 사안을 놓고도 협의를 진행했다.

또 북한의 핵신고서 제출과 맞물려 미국이 취할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 전망 등에 대해서도 논의가 진행됐다.

외교 소식통들은 북한의 핵신고서 제출 문제는 이미 미국과 북한이 큰 틀에서 합의를 본데다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이 플루토늄 관련자료를 북한으로부터 전달받은 만큼 이번 회동 이후 북한이 조만간 의장국인 중국에 핵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힐 차관보는 김 부상과 2차회동을 마친 뒤 우다웨이(武大偉) 부부장과 이날 방중하는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아주국장과 각각 회동, 북미 양측의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6자회담 진전 문제를 협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