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비핵화, 부시 임기 내 해결될 것”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6일 미국은 북한이 핵검증 체계에 동의만 한다면 즉시 대북테러지원국 해제에 돌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6자회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의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의 초점은 검증 프로토콜(규약) 문제를 마무리하는 것”이라면서 “그때가 되면 우리는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즉시 삭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검증 프로토콜 문제와 관련, “북한의 현재의 핵 활동에 대해 검증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향후에 우리가 어떻게 핵 프로그램을 검증하는지에 대한 규정을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핵시설 검증 규정이 없는 것은 마치 한 짝의 젓가락으로 물건을 집으려는 것과 같은 것이며 물건을 집기 위해서는 두 짝의 젓가락이 다 있어야 한다”며 완벽한 불능화 작업을 위해서는 철저한 검증 작업이 수반돼야 함을 재확인 했다.

그러면서 힐 차관보는 북한이 영변 핵 시설의 재가동을 시도했는지에 대한 징후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북한 기술자들이 핵시설 장비 일부를 이동시킨 것은 알고 있지만 영변 핵 시설 재가동은 단순한 일이 아니며 1년 이상이 걸리는 일”이라며 “이런 행동은 북한이 검증에 대한 두려움을 표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의 소리(VOA)는 힐 차관보가 “북핵 협상의 현 교착상태는 새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기 이전에 해결될 것”이라는 낙관전인 견해를 밝혔다고 7일 보도했다.

방송은 힐 차관보가 6일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 대표들과 잇따라 만난 뒤 “북한이 핵 불능화를 위한 노력을 곧 재개할 것으로 자신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힐은 중국으로부터 북한이 핵검증 방안에 대한 합의하도록 중국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며 “중국은 과거에도 북한 문제와 관련 큰 영향력을 발휘해 왔으며 이 문제(북한의 영변 핵시설 복구 조치)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힐 차관보의 발언을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