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과 불능화 수준 합의 안돼”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8일 “북한과 불능화 수준에 대해 합의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제6차 6자회담 2단계 이틀째 회의에 참석차 숙소인 베이징 세인트레지스호텔을 나서면서 기자들과 만나 “솔직히 (불능화 수준에 있어) 우리는 더 원하고 북한은 덜 원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과 시리아 간 핵거래설을 제기했느냐는 질문에는 “핵비확산과 관련한 전반적인 문제들을 일반론적으로 강하게 제기했다”며 즉답을 피했다.

힐 차관보는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가 공동성명에 얼마나 구체적으로 적시되느냐는 질문에도 “북한이 제기한 그 문제를 우리는 얘기해 왔고 앞으로 더 논의해 봐야 한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