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核 불능화-신고 병행추진 시사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7일 북한의 비핵화 2단계 조치인 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힐 차관보는 중국 선양(瀋陽)에서 진행중인 비핵화 실무그룹 이틀째 회의 참석차 숙소를 나서며 `신고와 불능화의 선후관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신고는 어느 정도 불능화와 같이 갈 수 있다”면서 “둘은 겹쳐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고는 핵프로그램과 시설, 물질을 담게 될 터인데 신고 대상은 꼭 영변에 소재한 것들일 필요는 없다”면서 “`신고를 먼저 해야한다’고 하기 보다는 몇개 시설을 불능화 하면서 신고작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신고 단계에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도 그렇게 이해했다”면서 “북한이 전체회의에서 발표하면서 그렇게 얘기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측의 언급이 UEP를 보유하고 있음을 시인한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며 선을 그은 뒤 “자세한 내용은 북측에 물어보라”면서 “중요한 것은 (UEP 의혹규명의) 세부적인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각국 대표단이 본국에 돌아가면 이번에 (불능화 방법 등에 대해) 연구한 것을 갖고 상호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며 “굳이 만나서 협의할 필요는 없지만 다음달 6자 본 회담을 갖기 전에 한동안 협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지금 불능화를 위해 무엇을 할지를 두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면서 “지금 합의가 이뤄질지 여부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고 말해 이번 회기 중 불능화의 기술적 방법에 합의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