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北核신고서 검증가능 여부가 최우선”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2일 북한이 제출할 핵 신고서와 관련, “신고된 내용이 검증 가능한 것인지 우선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미 하원에서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재조망’이라는 주제로 한미경제연구소가 주최한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신고에 대한 검증은 비핵화를 보증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핵 신고 검증은 수개월이 소요되는 일이기 때문에 검증작업이 끝날 때까지 6자회담 개최를 미룰 수는 없다”면서 “북한이 핵 신고서를 제출한 후 빠른 시일 내에 6자회담 예비모임이 개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6자회담을 위한 베이징(北京)과 모스크바 방문계획에 대해서는 “조만간 발표가 있을 것”이라면서 아직까지 “북한을 방문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신고서를 중국에 제출하면, 중국은 나머지 6자회담 당사국들에 사본을 전달한 뒤 신고서에 담긴 내용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핵 신고 진척에 대해 힐 차관보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하면서 “영변 핵시설 불능화가 상당히 진행됐고 북한이 제출한 영변 핵시설 운영 자료를 검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핵시설 운영자료 검증은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중요한 과정”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1만 8천 쪽에 달하는 북한의 자료를 통해 영변 원자로의 플루토늄 생산과 관련된 검증 절차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조만간 진전을 이루게 될 것이며 시간도 많지 않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