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2.13합의’ 목표달성에 낙관”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6일 오후 북핵 6자회담 `2.13합의’의 초기이행 목표가 달성될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적인 기대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뉴욕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 1차 북미 관계정상화 실무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측과 매우 유익한 회담을 가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번 회담을 통해 양측은 `2.13 합의’에서 60일간 이행토록 규정한 목표를 이룰 수 있다는 낙관적인 기대를 갖게됐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또 고농축 우라늄 (HEU) 문제 해결의 필요성에 대해 양측이 의견을 모았으며 전문가 수준의 협의를 갖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HEU 프로그램에 대한 ‘완벽한 해명’이 필요하며 추가적인 기술적 협의가 도움이 될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다음 북미 실무협의는 차기 6자회담(19일)에 앞서 베이징에서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