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연내 불능화’ 합의 시도할 것”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8일 “우리는 연내에 (2.13합의) 다음 단계 조치들을 끝내자는 합의를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숙소인 베이징 시내 세인트레지스호텔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직 합의에 이르지는 않았지만 우리는 (핵시설 불능화와 모든 핵프로그램 신고 등) 2단계에서 해야 할 조치들을 연말을 전후해 마무리 짓자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핵시설 불능화를 어떻게 진행하느냐’는 질문에 “이에 대한 답을 아는 전문가들이 있으며 이는 불능화의 의미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실무그룹을 가동해야 한다는 점을 확인시켜 준다”고 말해 향후 비핵화 실무그룹 등에서 불능화의 구체적 방법 등을 논의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이날 오전 댜오위타이에서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양자 회동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